파워볼게임실시간 홀짝게임 실시간파워볼 하는법 게임

중앙일보
김근식 경남대 교수(국민의힘 서울 송파병 당협위원장). 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민의힘 서울 송파병 당협위원장인 김근식 경남대 교수가 26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계몽군주’라고 언급한 유시민 노무현 재단 이사장을 향해 “(김 위원장은) 우리 국민을 무참히 사살하고 훼손한 엔트리파워볼 폭군”이라며 “무조건 감싸기가 아니라 사랑의 매를 들라”고 일침을 놓았다.

김 교수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김정은은 계몽군주가 아니라 폭군”이라며 “김정은이 계몽군주라면 계몽주의 사상가들이 땅을 칠 일”이라고 지적했다.

앞서 유 이사장은 전날 유튜브 생중계에서 김 위원장이 우리 국민 피격 사건에 대한 사과 통지문을 청와대에 전한 것을 두고 김 위원장을 “계몽군주 같다”고 발언해 논란이 일었다.

유 이사장은 당시 “우리가 바라던 것이 파워볼검증사이트 일정 부분 진전됐다는 점에서 희소식”이라며 “김정은 위원장의 리더십 스타일이 그 이전과는 다르다. 그 이면에 세계관, 역사를 보는 관점 등이 있을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제 느낌에는 계몽군주 같다”고 했다.

중앙일보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사진=노무현재단 공식 유튜브 영상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김 교수는 이에 대해 “18세기에 파워볼필승법 계몽사상의 영향을 받아 위로부터의 개혁에 나서서 근대 시민계급의 확장을 도모한 군주를 계몽군주로 부른다”며 “유시민 이사장은 김정은이 계몽군주이길 기대한다”고 적었다.

그는 “그러나 김정은은 고모부를 총살하고 이복형을 독살하고 남북연락사무소를 폭파하고 한국의 민간인을 무참히 동행복권파워볼 사살하고 훼손했다”며 “절대권력의 수령이 계몽군주가 아니라 제어불능의 폭군이 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유시민 이사장이 김정은의 계몽군주화를 기대하는 건 자유지만, 현실은 똑바로 보셔야 한다”면서 “김정은이 결국 개혁개방과 시민사회로의 길을 거부하고 복고반동의 길을 가면, 계몽군주를 기대했는데 안타깝다고 질책하고 훈계해야한다”고 지적했다.

김 교수는 “최악의 폭군이 발뺌용으로 무늬만 사과를 했는데도 사과 생색만 추켜세우면서 김정은을 계몽군주로 호칭하면 김정은의 만행은 절대 사라지지 않는다”며 “수령의 미안하다는 말 한마디에 감읍해서는 안 된다. 유시민이 ‘깨시민’이라면 김정은에게 폭군의 길을 버리고 계몽군주의 길을 가라고 엄중히 주문해야한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유 이사장이 진정 김정은이 계몽군주의 길을 가길 바라는 기대와 애정이 있다면 사과를 칭송하는 게 아니라 만행을 규탄하고 똑 부러지게 혼내야 한다. 무조건 감싸기가 아니라 사랑의 매를 들라”고 꼬집었다.

중앙일보
김근식 경남대 교수가 2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 [사진 페이스북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함민정 기자 ham.minjung@joongang.co.kr

▶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 기사의 카테고리는 언론사의 분류를 따릅니다.

중앙일보 주요뉴스 해당 언론사로 연결됩니다.
MB 9시간 침묵 안되고 文은 되나, 180도 달라진 민주
1년 넘는 지옥훈련···北 보복 위해 백령도 향한 그들
文에 7시간 늦게 보고한 이유···이인영 ‘새벽이었다’
몸 흡수되는 칼로리 반···더이상 찬밥 신세 아닌 찬밥
‘4억 부담금’ 반포3주구, 50년새 800배 뛴 ‘황금알’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